충남 홍성군, ASF·AI 비상체계 가동
충남 홍성군, ASF·AI 비상체계 가동
  • 한경우 기자
  • 승인 2020.11.2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천 차단 나서

[축산경제신문 한경우 기자] 충남 홍성군(군수 김석환)이 최근 인근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함에 따라 비상 방역 대응체제를 가동하며 가축전염병 원천차단에 나섰다.
군 축산당국은 우선 지난 3일부터 양돈밀집 사육단지인 광천읍과 은하면을 대상으로 특별관리 대책추진에 나선다. 이들 지역에 읍면소독차를 운영하여 농장 주변 및 주요도로 소독에 나섰으며 은하면에는 축산관련 차량에 의한 수평전파위험 방지를 위한 통제초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농장 출입자와 차량 통제, 소독 강화, 발생지 방문 금지 등 방역수칙을 축산농가에 홍보하는 한편 ASF 전담관 76명을 동원해 주1회 이상 농가 현장예찰을 실시하고 군·중앙 합동 점검을 통하여 가축전염병예방법 위반농가에 확인서 징구, 그 외 방역시설 미비농가는 21년 사업배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한 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일환으로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소·돼지 분뇨에 대해 권역(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남도)외 지역으로의 이동을 제한하고 이를 위반한 경우 고발조치도 불사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이밖에 AI 대응을 위해 서부면 간월호 주변을 대상으로 광역방제기를 동원 11월 5일부터 매일 2회 철새도래지주변과 주요도로를 소독할 예정이다. 
신인환 축산과장은 “지난해부터 지속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방역에 대한 피로도가 높은 현실이지만 다시 한 번 방역의 고삐를 다잡을 때다”라며 “철저한 농장 소독·관리, 의심축 및 폐사축 발생 시 즉시 신고하는 등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