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ASF 차단방역 강화에 총력
충북도, ASF 차단방역 강화에 총력
  • 윤태진 기자
  • 승인 2020.10.16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관 전화예찰 강화 등

충북도는 지난 9일 강원도 화천의 양돈농장에서 ASF가 1년여 만에 발생함에 따라 도내 유입방지를 위한 차단방역 강화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해 9월 16일부터 ASF의 도내 유입·전파를 막고자 △ASF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발생지역 양돈관련 위험물류(돼지·분뇨 등)의 차단 △민통선 부근 경작지 소유 도내 영농인 특별관리 △소규모농가 돼지 도태 △울타리 등 방역시설 보완 지원 △멧돼지 집중 포획 △축산환경·소독의 날 운영 등 원천적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를 추진해 오고 있다.
또 예년보다 한 달 빠른 이달부터 동절기 특별 방역에 돌입해 물샐틈없는 방역을 펼치고 있다.
이번 강원 화천군 양돈농가 ASF 발생을 계기로 ▲경기·강원 중점관리 지역 축산위험 물류 차단 지속 추진 ▲거점소독소를 활용한 4+3 방역 절차 이행 등 ASF 유입방지에 총력을 기하고 있다.
 또 ▲양돈농가 전담관 활용 전화 예찰 ▲산간지역 농가에 대한 기피제 우선 공급 ▲멧돼지 포획개체의 모니터링 검사 확대 등 농장 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긴급 방역조치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성식 농정국장은 “ASF의 도내 유입 차단을 위해서는 양돈농가, 관련 산업 종사자, 도민 모두의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생활 속 방역수칙 실천이 중요하다”며 “가을철을 맞이하여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발생지역 등산·관광 자제 및 볏짚, 표고버섯 원목 등 위험물류 유입차단에도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