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농협 특별방역시스템 가동
범농협 특별방역시스템 가동
  • 권민 기자
  • 승인 2020.10.0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F·구제역·AI 상황실
2월까지 24시간 운영
공동방제단이 소독하고 있는 모습.

 

농협은 매년 동절기 발생위험이 증가하는 가축질병인 구제역, AI, ASF의 발병위험에 대비해 10월부터 내년 2월 까지 ‘범 농협 특별방역시스템’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 
이번 특별방역대책기간 중 농협은 ‘ASF·구제역·AI 방역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 SOP에 따른 각 계통기관별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또 지역별 상시방역실행 계획 보완·시행 및 전국 일제소독의 날 행사를 실시하는 한편 4740명의 현장 방역인력풀을 재정비해 방역대응 준비태세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115개 축협, 540개의 공동방제단을 통해 소규모 농가 소독지원을 확대하고, 가축질병 재발 방지를 위한 방역 및 홍보활동, ‘겨울철새 도래’관련 AI 차단방역을 지도할 뿐만 아니라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홍보·지도 등 주요활동을 펼침과 동시에 일선 현장 지도·점검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농협은 매년 10월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지속 운영하고 있으며, 2017년 9월 범농협 상시방역 선포식 이후 전계통 사무소가 동참하는 범농협 방역시스템을 수립·시행중에 있다. 또한 전년 특별방역대책기간 중 주요 실적으로는 53만2000회 공동방제단 소독지원, 1만5000명의 인력지원, 1761억원의 자금지원, 생석회 5000톤을 지원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