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상인 ‘후장기’ 거래 여전 오히려 D/C폭 늘려
계란상인 ‘후장기’ 거래 여전 오히려 D/C폭 늘려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8.0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회, “즉각 중단” 성명
양계협회가 계란상인들의 후장기를 중단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양계협회가 후장기제도로 시장의 물을 흐리는 계란상인들을 강력 질타하고 나섰다.
그간 수차례에 걸쳐 후장기제도 중단을 촉구해왔으나, 오히려 D/C폭을 늘려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6월 계란 정산내역은 개당 50원씩 D/C된 것으로 나타났고, 7월분 정산내역 역시 이와 비슷한 수준의 D/C가 벌어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양계협회는 즉각 성명서를 내고 “계란거래 후장기제도는 계란산업의 암 덩어리”라면서 “후장기 악습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농가를 상대로 한 계란상인들의 불공정 거래횡포가 도를 넘어 도산의 위기까지 몰고 있다는 것이다.
양계협회는 “산지 계란값이 약 3년간 생산비를 크게 밑돌며 농가의 부채가 산더미처럼 불어나는 등 회생불능의 상태에 놓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 계란상인들은 농가를 상대로 약탈 수준의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계란상인이 농장에서 계란을 수집·판매하는 동안 농가들은 본인이 생산한 계란의 가격을 정확히 알지 못하며, 익월 10일 전에 상인이 통보하면 그것으로 가격이 결정되고 만다는 것.
때문에 양계협회가 조사·발표한 산지 계란가격에서 D/C라는 명목의 금액을 제외하고 난 금액을 농가에 입금하며, 여기서 발생하는 차액을 유통비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양계협회는 “계란 발표가격이 개당 130원일 때 농가의 실수취가격은 80원 수준”이라면서 “80원짜리 계란의 유통비용이 50원이라는 것인데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양계협회는 이어 “이같은 모순덩어리의 유통구조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 관련기관에 호소도 하고 당사자인 상인들의 협조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변한 것은 하나 없다”면서 “당장 후장기 악습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