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국형 씨돼지 8마리 선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국형 씨돼지 8마리 선발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08.07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끼 수 많고 성장 속도 빨라
새로 뽑은 씨돼지 ‘요크셔’(어미 쪽).
새로 뽑은 씨돼지 ‘두록’(아비 쪽).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이 유전능력이 우수한 한국형 씨돼지(수퇘지)를 선발했다. 
축산과학원은 최근 돼지개량네트워크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씨돼지를 선발했으며 두록 2마리와 요크셔 4마리, 랜드레이스 2마리 등 8마리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축산과학원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돼지는 3품종을 교배해서 생산하며 아비 쪽은 육질과 성장률이 뛰어난 ‘두록’ 품종, 어미 쪽은 새끼를 많이 낳고 젖 먹이는 능력이 뛰어난 ‘요크셔’와 ‘랜드레이스’ 품종을 쓴다.
이번에 선발된 씨돼지 가운데 랜드레이스와 요크셔는 생존 새끼수에 대한 유전능력이 평균보다 각각 0.67마리, 1.41마리로 우수했다. 
아비 쪽 씨돼지는 90kg 도달일령의 유전능력(육종가)이 평균보다 24.3일 빠르며, 등지방두께의 표현형 검정 성적은 평균 10.14mm로 나타났다.
씨돼지는 이달 중 지정된 돼지인공수정센터로 옮겨 돼지개량네트워크 참여 종돈장의 씨돼지 생산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시동 가축개량평가과장은 “성장률이 빠르고 생존 새끼 수가 많은 우수한 씨돼지를 선발함으로써 종돈 개량 속도를 높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돼지개량네트워크에는 17개 씨돼지 농장과 돼지인공수정센터 3곳이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도 6마리 씨돼지를 추가로 선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