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축협「하나로」사료
광주광역시축협「하나로」사료
  • 염승열 기자
  • 승인 2020.07.24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개념 축우 사료…(주)우둥과 기술제휴로
특수미생물·발효산물 첨가 등급·출하체중 향상
광주광역시축협과 (주)우둥이 기술제휴 협약식을 갖고 있다. 

 

최근 한우사육농가에서는 TMF (완전배합발효사료)사료 이용농가의 우수한 출하성적을 바탕으로 반추위 미생물의 역할 및 발효과학, 영양소의 이용효율 등에 관심이 높아졌다.  
이에 광주광역시축협(조합장 김호상)은 TMF사료의 미생물과 발효산물 이론이 도입된 새로운 개념의 축우사료 신제품 ‘하나로’ 사료를 출시했다고 최근 밝혔다.
광주광역시축협 관계자는 “(주)우둥과의 기술제휴 협약을 통해 증체율과 출하등급에 특별한 영향을 미치는 특수미생물과 발효산물을 배합사료에 접목했을 뿐만 아니라 소고기에 함유된 불포화지방산 함량을 증가시키기 위해 특별한 원료를 첨가했다”고 밝혔다.
‘하나로’ 사료는 이유 후부터 성장단계별 전 구간에 한 종류의 사료로만 급여하는 ‘원-피딩(One-Feeding)’ 시스템으로 사료 교체시기에 발생하는 스트레스와 반추위내 미생물 조성 변화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더불어 소화율과 아미노산 조성을 고려한 양질의 단백질 공급원료를 사용하고 우회(By-pass) 영양소 함량을 강화해 소장에서의 영양소 이용효율을 배가했다.      
김호상 조합장은 “조합과 (주)우둥과의 기술제휴를 통해 개발된 하나로 사료는 우둥 TMF 사료의 발효과학 장점과 배합사료의 영양소 균형의 장점이 결합해 출하체중 증가는 물론 육질‧육량등급 상향을 통해 한우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조합원 및 양축농가의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사료 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광주축산농협 대불배합사료본부 관계자는 “축산농가와 출하성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사료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선진기술 R&D 업무를 통해 보다 나은 특수 미생물 및 발효산물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