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제일 고온스트레스 예방 솔루션 제공
천하제일 고온스트레스 예방 솔루션 제공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7.03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쿨썸머 프로젝트 시행

 

천하제일사료(총괄사장 윤하운)는 폭염으로 인한 한돈산업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천하제일만의 최신의 영양시스템인 키네틱 영양이론과 N-care(엔 케어) 시스템을 더욱 강화한 ‘천하제일 Cool-Summer(쿨 썸머)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역대급 폭염으로 인해 큰 피해를 야기했던 2018년 여름. 올 여름도 당시와 같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돈농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여름철 고온스트레스는 단기적으로 비육돈의 출하지연 및 출하체중 감소로 농장의 수익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번식성적 저하, 특히 수태율 및 산자수 저하 문제를 유발한다. 이는 결국 이듬해 고돈가 시기 출하두수 감소로 이어져 농장에 큰 경제적 피해를 야기하게 된다. 
고온 스트레스로 인해 돼지의 사료 섭취량이 감소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사료섭취량 감소 외에도 고온스트레스로 인한 피해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 더위에 노출된 돼지는 체온 유지를 위해 호흡수가 증가하게 된다. 이는 알칼리혈증을 유발해 유지에너지를 증가시켜 돼지의 성장을 지연 시킨다. 
또 돼지의 체표면에서 이루어지는 복사열의 증가를 위해 말초 혈류량이 증가하게 되는데, 이는 소화기의 혈류량 감소를 유발해 ‘Leaking-Gut(리킹 거트)’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 영향을 받아 장내 독소 흡수가 쉽게 이루어지는데 이는 곧 장 건강의 악화로 이어진다. 
때문에 여름철 무방비 상태에 놓인 돼지는 소화장애와 번식장애(MMA 등) 뿐 아니라 각종 염증반응으로 인해 산화스트레스가 증가하고 체온조절에 더욱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처럼 고온 스트레스는 돼지에게 치명적이며, 최근 도입된 다산성 모돈의 경우 그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방병수 양돈 PM은 “고온스트레스의 피해에 대해 추상적으로 생각하는 것을 멈추고, 보다 면밀히 파악하고 섬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고온스트레스에 노출된 돼지의 생리에 맞도록 더욱 강화한 천하제일만의 키네틱 영양이론과 N-Care 시스템을 탑재한 ‘마이티맘hp’ 제품과 ‘키네틱 시리즈’ 제품은 하절기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천하제일사료의 여름 대응책은 하절기 제품 보강만이 전부가 아니다. 현장에서 뜨겁게 이뤄지고 있는 'Cool-Summer 프로젝트’ 활동 캠페인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6~8월, 가장 뜨거운 3개월의 여름에 맞춰 실시하고 있다. 이 캠페인 속 다양한 활동 중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깨끗한 물을 마음껏 섭취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한 ‘Water Total-Care 서비스(워터 토탈 케어)’다. 물탱크, 배관, 니플(워터컵) & 수질 등 음수 시설의 종합점검 활동은 많은 농장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천하제일사료는 항상 고객의 관점에서 농장을 바라보고 있으며 고객 밀착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행하고 있다. 고객 성공을 최우선 가치로 생각하며 현장에서 뜨거운 열정으로 내일을 일궈가는 천하제일사료의 알찬 여름을 기대해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