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고기 소비 농가들이 나섰다
닭고기 소비 농가들이 나섰다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6.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회, 자발적 구매 잇따라
가격 하락 막기 위해 안간힘

육계농가들이 장기간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 닭고기산업을 위해 양팔을 걷어붙였다.
하림, 마니커, 체리부로의 사육농가들이 자발적으로 ‘닭고기 소비촉진 운동’에 나선 것이다.
육계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 육계 도매가는 kg당 1190원으로 전년 대비 48% 감소했다. 
통상 업계에서는 생계가격이 1500원 이상이 돼야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것으로 보는데, 지난해 12월 1490원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다. 
이같은 닭고기값 하락으로 하림, 마니커, 체리부로 등 주요 업체들은 1분기 영업 이익 모두 적자로 전환되는 등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육계업계의 불황이 한참 더 지속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마저 제기되고 있어, 육계업계와 닭고기 산업뿐 아니라 농가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최근 농가협의회들은 어려움을 겪고있는 업체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자발적인 소비촉진 운동에 나섰다.
체리부로 사육농가협의회가 최근 농가당 10만원 상당의 닭고기 제품을 구입한데 이어, 마니커농가협의회는 약 10만원 상당의 닭고기 제품, 총 2000만원 어치를 구입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하림농가협의회는 자체 예산으로 1700여 만원 상당의 하림 선물세트 550세트를 구매해 전 농가에 무상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협의회 위원들은 20만원 상당의 제품을 구매하는 한편, 희망농가들에 한해 ‘닭고기 소비촉진 운동’을 함께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이광택 하림사육농가협의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부진과 생계시세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육계산업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기 위해 ‘닭고기 소비촉진 운동’을 계획하게 됐다”며 “어려울 때 서로 도와주는 상생의 문화를 더욱 공고히 해 모두가 행복한 공동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