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용수, 한우 출하성적 좌우 한다
음용수, 한우 출하성적 좌우 한다
  • 권민 기자
  • 승인 2020.06.2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검사 농장 성적 우수
농협축산연구원, 조사분석
농협 축산연구원 고수정 연구원이 수질검사를 실시하는 모습.
농협 축산연구원 고수정 연구원이 수질검사를 실시하는 모습.

 

한우가 먹는 가축음용수를 검사한 농장의 한우 출하성적이, 그렇지 않은 한우보다 높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농협 축산연구원이 농협 한우종합시스템에 입력된 농장 중, 가축음용수 정기검사를 실시한 249개 농장(이하 정기검사농장)의 한우 6665마리 등급판정 내역을 분석한 결과 1등급 이상 출현율이 77.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발표한 2019년 한우 1등급 이상 출현율 73.9%보다 높은 것이다. 
정기검사농장의 등급별 출현율을 살펴보면 고급육인 1⁺⁺등급은 16.7%, 1⁺등급은 31.3%로, 2019년 전체 1⁺⁺등급 출현율 15.7%, 1⁺등급 28.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두 이상 출하한 농장의 경우 1⁺⁺ 등급은 16.9%, 1⁺등급은 32.2%로 더욱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2019년도 우리나라 전체 한우 등급판정두수(765,297두) 대비 표본이 적은 단점이 있지만, 가축음용수 관리가 출하성적과 연결될 가능성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농협 축산연구원 측은 밝혔다. 
강재영 원장은 “각종 법령에 의거 정기적으로 지하수 검사를 받게 되어 있는만큼, 한우농장도 가축음용수를 비롯한 자율적인 수질관리를 통해 출하성적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농협 축산연구원은 가축음용수 검사와 퇴비 부숙도 검사 및 초음파진단과 친자확인사업 등을 통해서 농가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고 있으므로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