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질병 적절 대응 가능해진다
꿀벌질병 적절 대응 가능해진다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6.2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역본부, 실험실 개소

검역본부가 꿀벌 감염병 격리 실험실을 개소함에 따라 꿀벌 질병에 대한 연구개발 활성화가 기대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2일 양봉산업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꿀벌질병 실험동’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건립된 ‘꿀벌질병 실험동’은 꿀벌 격리실험이 가능해 낭충봉아부패병 예방 및 치료제 개발 등 꿀벌질병 연구개발의 활성화 계기가 마련됐다.
검역본부는 격리실험시설 건립을 위해 지난 2019년 농림축산검역검사기술개발(R&D) 사업으로 건설비를 확보했으며, 2019년 7월 1일 착공에 들어가 10월 18일에 준공을 마쳤다. 
꿀벌질병실험동은 △격리감염실험실 △일반실험실 △애벌레배양실 △월동저온실 등으로 구성돼 낭충봉아부패병과 꿀벌응애 등 주요 꿀벌 감염성 질병에 대한 예방 및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계획이다.
윤순식 검역본부 세균질병과장은 “이번에 신축한 꿀벌질병 실험동을 통해 꿀벌질병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기술을 개발하겠다”면서 “한국 꿀벌산업의 국제 경쟁력 제고는 물론 양봉농가의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