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무더위 축사·가축 관리 이렇게…
여름철 무더위 축사·가축 관리 이렇게…
  • 권민 기자
  • 승인 2020.05.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축산경제, 요령 안내
대형 선풍기·송풍 팬 환기
지붕 차광막 복사열 차단
소, 사료섭취량 저하되면
흑설탕을 100g정도 섞고
돼지, 새벽·저녁 집중 급여
가금류, 비타민 등 첨가를

 

농협 축산경제는 올해 여름철 기온이 예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혹서기 폭염으로 가축의 생산성 저하 및 폐사 등 축산농가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여름철 폭염 대비 가축ㆍ축사관리 요령」을 일선 농·축협 및 축산농가에 안내하였다.
여름철에는 축사 내부의 온도가 쉽게 올라가기 때문에 대형선풍기나 송풍팬 등을 이용하여 덥고 습한 공기를 축사 밖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환기 조치를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축사 지붕은 차광막으로 덮어 과다한 복사열을 차단하고, 스프링클러나 점적관수시스템 설치로 축사 내부 온도가 올라가는 것을 방지해 주어야 한다.
축종별 주요 특성 및 폭염피해 예방 방법으로는, 소는 고온에 따른 스트레스가 크므로 더위로 사료섭취량이 저하되면 흑설탕 100g 정도를 사료급여 시 함께 급여하면 좋다. 
또 깨끗하고 시원한 물(15~24℃)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조치하고, 대형선풍기, 송풍팬, 안개분무 등을 이용하여 체온을 낮추고 적절한 환기를 통해 덥고 습한 공기를 우사 밖으로 배출해야 한다. 우사지붕은 차광막을 설치해 열 스트레스를 완화시켜줘야 한다.
돼지는 땀샘이 발달하지 않고 두꺼운 지방층으로 인해 고온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새벽과 저녁에 사료를 집중 급여하면 좋다. 
고영양가 사료 급여 및 비테인, 유기산제, 비타민 C와 E, 광물질 등을 첨가하고 쿨링패드, 단열재, 스프링클러, 차광막 등을 이용하여 돈사 내부 온도를 낮추는 것도 중요하다.
가금류는 30℃ 이상으로 기온이 올라갈 경우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므로 사료 섭취량 증대를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새벽과 저녁에 사료를 집중 급여해야 한다. 
고온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비테인, 비타민, 광물질 등을 사료에 첨가하여 급여하는 동시에 풍속을 높여 체온을 낮추는 터널식 환기와 쿨링패드, 스프링클러 등의 설치를 병행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