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비육우 전구간 사료 ‘원피딩500’ 인기
선진 비육우 전구간 사료 ‘원피딩500’ 인기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5.2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서 최초로 출시
사료 교체 스트레스 감소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에서 지난해 국내 최초로 출시한 전구간 ‘올인원(All in One)’ 사료 ‘원피딩500’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비육우 사료 ‘원피딩500’은 출시에서부터 이목을 끌었다. 원피딩500은 구간별 사료 전문화에 힘써온 기존 업계 상식을 뒤집는 발상으로 기존의 패러다임을 전환했기 때문. 
‘원피딩 500’의 가장 큰 장점은 농장에서 소 비육시 전 구간에 걸쳐 사료를 따로 교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농장주는 구간별 사료 관리에 따른 비용·인력을 절약하고, 소들은 사료 교체에 따른 스트레스가 줄어든다. 실제 농장 시험 사양 결과 300두 이상의 농장관리를 여유롭게 혼자 진행하는데 도움이 됐다. 
이러한 장점에 힘입어 ‘원피딩500’은 지난해 출시 이후 급여 농가가 전국 200호를 넘어 300호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고령 농가가 증가하는 현 상황과 일·삶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시대의 니즈를 정확히 공략한 결과로 풀이된다. 
‘원피딩500’은 번식우, 육성우, 비육전기, 비육후기 등 생육 단계와 관계없이 사육 단계에 맞춰 급여량만 정확하게 지키면 최종 출하까지 한가지 사료 급여만으로도 생산성 향상을 가져올 수 있다. 다만, 농가의 환경과 우군의 상태를 확인하고 구간별 정확한 급여 프로그램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다수의 농장 시험사양 결과 생시체중 10% 증가, 출하체중 40kg 증가로 농장의 수익 개선에도 기여한다. 
선진은 ‘원피딩500’ 체험 확대를 위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신문과 잡지 등의 ‘원피딩500’ 광고의 QR코드를 통해 선진 공식 유튜브 ‘선진TV’의 ‘원피딩500’ 동영상 시청 후 이름과 주소를 문자로 남기면 제품 정보가 담긴 리플렛과 실제 제품을 교환할 수 있는 샘플 복권을 받을 수 있다. 또 전국에 시험 사양 농장을 확보해 실증사례를 통해 ‘원피딩500’의 성공사례를 확대하고 농장 견학 등의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선진사료영업본부 마케팅실 서정관 실장은 “원피딩500 출시 후 농장 운영에 여유가 생겨 삶의 질이 높아졌다는 후기가 급증하고 있다”며 “선진은 앞으로도 혁신을 바탕으로 좋은 품질의 사료와 함께 농장의 파트너로 지원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