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액생산업체 품질 검사 시행
정액생산업체 품질 검사 시행
  • 한경우 기자
  • 승인 2020.05.2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축산기술연구소

충남도 축산기술연구소(소장 신용욱)는 도내 정액 등 처리업체에서 생산·판매하는 정액에 대한 품질검사를 시행한다. 
이번 품질검사는 종축 정액을 생산하는 곳은 6개월마다 축산연구기관으로부터 정액 품질 검사를 받아야 하는 축산법 개정안에 따른 것이다. 검사항목은 정자의 활력도, 정자수 등 5개 항목 8개 세부사항이다.
신용욱 소장은 이와관련 “이번 관련법령 개정에 따라 개체별 정액품질을 확인하고 농가에서는 그 결과에 따라 정액을 선택하면 수태율 향상 등을 기대할 수 있다”며 “이는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은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수의 돼지 정액생산업체(12개소·전국 31.5%)가 위치해 있다. 특히 충남관내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한우정액을 생산하는 농협경제지주 한우개량사업소도 서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