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농가, 장외집회 결의
한돈농가, 장외집회 결의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5.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청와대서 기자 회견
1인 시위·천막 농성 돌입
“살처분 농가 즉시 재입식
접경지역 내 멧돼지 소탕
‘가분법’ 재개정 강력 촉구”
지난해 10월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청와대 앞에서 ASF 연천 전체 살처분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자료사진)
지난해 10월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청와대 앞에서 ASF 연천 전체 살처분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자료사진)

 

대한한돈협회가 11일 청와대 앞에서 ‘한돈산업 사수·생존권 쟁취’를 위한 기자회견 후 곧바로 무기한 1인 시위와 천막농성에 돌입한다. 협회는 지난 6일 긴급 회장단 회의를 하고 한돈농가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대정부 투쟁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한돈농가 요구사항은 △살처분 농가 즉시 재입식 허용 △접경지역 14개 시군 야생멧돼지 완전 소탕 △ASF 감염 야생멧돼지 발생 시 살처분·도태명령 500m 이내로 제한 △접경지역 한돈농가 출입차량 통제 및 축산법 등 규제 개선 △ASF 피해농가 영업손실·폐업지원 등 가전법 재개정 등이다. 
한돈협회는 이 같은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농식품부·환경부 장관 즉각 퇴진”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1인 시위 및 천막농성 일정을 살펴보면 한돈협회는 11일 청와대 사랑채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 시행 후 청와대·환경부·농식품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다. 하태식 회장은 이날 한돈농가 요구사항을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천막농성은 정부 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실시한다. 천막농성에는 회장단과 도협의회 회원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과 경기, 강원북부 및 인접 5개 시군의 축산차량 양돈장 출입금지 조치로 해당 농가는 막대한 피해를 보는 상황”이라며 “규제 위주의 정책으로는 ASF를 해결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하고 현실적용 가능한 정책 추진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ASF 희생농가는 “축산차량 출입통제의 경우 해당 농가의 50% 이상에서 적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환경부가 야생멧돼지를 제어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농가 규제만 강화하는 것은 차단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또 “수억~수십억원에 달하는 축사시설 잔존가치 등에 대한 보상 없이 2년간 순소득만 주는 폐업지원은 수용할 수 없다”며 “영업손실에 입식제한, 이동제한 피해 등 간접적 피해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ASF 희생농가들은 8~9개월에 이르는 돼지 사육중단으로 인해 이자 등 모든 경비가 상승해 농장 가압류, 경매가 속출하고 있다”며 “AI 휴지기 보상과 같은 소득안정자금 형태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