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공업, 농업용 로봇 개발 박차
대동공업, 농업용 로봇 개발 박차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3.2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RO와 공동연구 MOU

 

대동공업이 정밀농업을 위한 농업용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농업용 로봇 세계시장으로의 진출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대동공업은 지난 23일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하 KIRO)와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사진>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대동공업 서울사무소에서 진행됐으며 원유현 대동공업 총괄사장과 여준구 KIRO 원장을 비롯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정밀농업(Precision Agriculture)’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작물의 생육, 토양, 병해충 등 재배환경을 실시간으로 분석함으로써 비료, 물, 노동력 등의 재배 솔루션을 제공해 생산량을 극대화하는 농업 솔루션 서비스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단체는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및 농업용 다목적 전동 모빌리티에 대한 공동연구를 수행키로 했다.
관련해 △신규 국책사업 공동 추진 △기술교육 및 기술이전 협력 △공동 세미나 및 워크숍 진행 △해외 공동연구과제 등을 통해 향후 세계 농업용 로봇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다.
원유현 총괄사장은 “국내 농업환경은 농촌인구의 고령화와 인구 감소, 관행농업에 의한 환경오염 등으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번 협약은 정밀농업 및 전동화에 대한 연구 시작으로 대동공업이 농업 토탈 솔루션 회사로 나아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IRO는 국내유일의 정부산하 로봇전문생산연구소다. 농업로봇자동화연구센터를 중심으로 농업분야의 자동화, 첨단기술 접목을 위한 연구를 중점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