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협회, 첫 화상회의 성공적 실시
한돈협회, 첫 화상회의 성공적 실시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3.2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원만한 진행…만족 표명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가축 방역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가축 방역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

 

대한한돈협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농림축산식품부, 협회 도협의회장과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한돈협회 주도로 처음 실시한 화상회의였지만 무리 없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지난 13일 실시한 이날 회의에서는 한돈협회 서울 사무실에서 하태식 회장이, 전국 각지에서 한돈협회 도협의회장 9명이 참여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 김대균 방역정책국장, 이제용 구제역방역과장, 박홍식 축산경영과장 등이 참석해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하태식 회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모임이 자제되면서 직접적인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다”며 “ASF 방역상황, 돈가 안정, 모돈 감축 등의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화상회의를 실시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 “처음 실시한 전국 단위 화상회의였지만 원활하게 진행 됐다”며 “현안 사항이 있을 때마다 화상회의를 적극 활용해 의견을 교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화상회의에는 협업 온라인 프로그램인 ‘줌(ZOOM)’을 통해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한돈협회는 전국 지역별 도협의회 회의, 지부 월례회에서도 화상회의 등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