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경마 휴장 연장
‘코로나19’ 사태로 경마 휴장 연장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3.1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소독, 방역활동 펼쳐
28일 승마자격 시험 연기도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6일까지 예정됐던 경마를 모두 취소하고, 서울·부산경남·제주경마장과 전국 30개 지사, 목장 등 전 사업장 운영을 임시 중단했다. 휴장 기간을 통해 경마장·지사에 철저한 소독을 통한 방역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마사회 관계자는 “방문 고객 및 지역사회 안전을 확보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마 취소 및 전 사업장 휴장 기간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한편 마사회는 오는 28일로 예정된 제 11회 승마지도사 자격시험을 잠정 연기했다.

향후 시험 일정은 코로나19의 확산 추이 및 방역당국의 대응지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확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호스피아 홈페이지(www.horsepia.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응시자의 안전과 공중보건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으로 응시생 여러분들의 깊은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관련 자격시험의 안전한 시행으로 말산업 육성 기반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