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벼·콩 등 하계 보급종 공급
2021년 벼·콩 등 하계 보급종 공급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3.0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식량작물의 안정적인 생산과 품질 고급화를 위해 2021년 하계 파종용으로 활용할 벼·콩·팥 보급종 생산·공급계획을 확정했다.
국립종자원을 통해 생산·공급하는 정부 보급종은 식량작물 수급동향, 논 타작물 재배 전환 및 밭작물 재배 활성화 등 정책 방향과 농업인 수요를 반영해 결정했다.
벼 작물은 고품질 품종 중심으로 29개 품종 2만 2300톤을 생산·공급하며, 내년에 신규 공급하는 품종은 5개(새청무, 조명1호, 참드림, 진수미, 보람찰)로 공급량은 1235톤이다.
전체 공급량 중 일부(1461톤)는 농업인의 선호도 및 생산량 변동에 대비해 수확기에 농가 수요 및 작황 조사를 통해 품종별 공급량을 결정할 계획이다.
콩 작물은 기존 품종 중심으로 9개 품종 1300톤을 생산·공급한다. 논 타작물 재배 확대에 대비해 논 재배에 적합하고 수량성도 우수한 품종(선풍, 대찬)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