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공업 ‘DRP60’ 출시
대동공업 ‘DRP60’ 출시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2.2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모내기 시대 열었다
직진 자율주행 이앙기로
다양한 전자동 기능 탑재
편리함과 효율성 극대화
대동공업이 최근 출시한 ‘DRP60' - 직진 자율 주행 이앙기.

 

대동공업이 1인 모내기 시대를 열었다.
대동공업은 직진자율주행 기능으로 1인 모내기 작업이 가능한 직진자율주행 이앙기 ‘DRP60’을 출시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신제품 ‘DRP60’ 이앙기는 국내 농기계업체 중 최초로 직진자율주행을 비롯 다양한 전자동 기능을 탑재해 작업시 편리함과 효율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이앙 시작시 최초 1회 레버를 조작해 직진 자동구간을 등록하면 해당구간 내에서 이앙기가 자동 직진하는 까닭에 작업자는 최소한의 운전만 하며 모판을 운반할 수 있다.
때문에 이앙기 운전자 1인과 모판 운반자 1인 등 2인 1조로 작업해야 했던 기존 작업형태에서 벗어나 1인 이앙작업이 가능해졌다는게 대동공업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농번기 보조 작업자 확보의 어려움을 덜고 인건비를 줄일 수 있으며, 일반적인 60~90주의 이앙작업이 아닌 37주·43주의 소식 이앙기능까지 선택할 수 있어 모 공급비용까지 절감해 농가소득 극대화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직진자율주행시 전후진 전환 및 속도 고정이 가능한 ‘듀얼 시프트(DUAL SHIFT)’ △수동으로 핸들을 조작하면 기능이 해제되는 ‘수동회피 안전제어’ △설정된 직진경로 이탈시 경고등과 알림이 작동되고, 경로 미복귀시 엔진이 자동정지되는 ‘경로이탈 엔진정지’ △논두렁에서 최소 5미터 이전 지점부터 경고 알람이 작동해 충돌 및 이탈을 방지하는 ‘논두렁 이탈방지’ 등 다양한 보조기능도 탑재했다.
범종구 국내사업본부장은 “농가인력 운영의 효율화와 빠르고 편한 이앙작업을 원하는 농업인들의 요구를 반영해 DRP60을 출시하게 됐다”며 “직진자율이앙기를 시작으로 미래 농촌에서 각광받을 무인 농기계 시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