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그리로보텍, ‘패밀리 팜 데이’
애그리로보텍, ‘패밀리 팜 데이’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2.1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목장 견학 프로그램
애그리로보텍은 올해 2월부터 11월까지 매달 3회에 걸쳐 로봇착유기와 자동급이 푸셔 등 축산 ICT 장비 운영 상황을 체험하는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애그리로보텍은 올해 2월부터 11월까지 매달 3회에 걸쳐 로봇착유기와 자동급이 푸셔 등 축산 ICT 장비 운영 상황을 체험하는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애그리로보텍(대표이사 함영화)이 로봇목장 견학 프로그램 ‘패밀리 팜 데이(FAMILY FARM DAY)’를 개최한다.
애그리로보텍은 선진의 협력사로 국내 축산 ICT 기술 보급 확대를 위해 이번 견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패밀리 팜 데이’는 축산 ICT에 관심 있는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목장 견학 프로그램이다. 지난 11일 충북 현승목장 견학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매달 3회에 걸쳐 로봇목장 6개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참여자들은 선진 사료영업본부 이천BU의 낙농 파트너인 현승목장 외 5개소를 방문해 로봇착유기와 자동 급이 푸셔 등 축산 ICT 장비 운영 상황을 체험하게 된다.
애그리로보텍은 지난해 11월 렐리를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로봇착유기 ‘ASTRONAUT 5’(애스트로넛)을 소개하며 주목받고 있다. 렐리 A5 모델은 이미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A4 제품에서 한 단계 진보한 ‘하이브리드 암’이 적용되며 더욱 안정적인 착유가 가능하다.
로봇착유기를 이용한 착유는 젖소의 건강상태를 자동으로 점검하고, 소의 최적 착유 간격을 설정해 가축 건강을 향상시킨다. 하루 1~2회 착유에 그쳤던 기존과 달리 하루 3회 이상 원하는 시간에 착유할 수 있어 원유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렐리의 자동 급이 푸셔 ‘유노’는 사료를 자동으로 밀어주는 로봇이다. 급이 푸싱이 자주 이루어지면 소의 pH 수치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사료 섭취가 촉진되어 젖소 건강이 향상된다. 유노가 하루 3번 10분씩 사료를 밀어주면 목장에서 연간 180시간 이상의 노동력 절감의 효과가 있다.
함영화 애그리로보텍 대표이사는 “노동집약적인 축산업을 스마트하게 변모시키고 있는 흐름에 맞춰, 축산 ICT 기술을 국내에 보급해 농장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