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피해농가, 입식 강행 결정
ASF 피해농가, 입식 강행 결정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1.3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상금 불이익 감수할 것”
비대위, “한계점 도달” 선언
11일 후보돈 나눠주기 행사

 

ASF 피해농가 비상대책위원회가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한 260여 농장에 대해, 정부 승인 없이 독자적으로 돼지 재입식을 강행한다고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가 지속 검출되는 등의 이유로 정부에서 재입식 시기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ASF SOP에서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농가 스스로 재입식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비대위는 오는 11일 재입식을 알리기 위한 돼지(후보돈) 나눔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 장소는 당초 파주 통일동산에서 실시할 예정이었지만, 인근이 아직 이동제한 구역에 포함되어 있고 야생멧돼지 폐사체가 계속 발견됨에 따라 장소 결정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3일 비대위 회의를 통해 확정할 계획이다.
정부 승인 없이 독단적인 재입식이 이뤄진 이후 해당농장에서 ASF가 발생할 경우 살처분 보상금 지급 등에서 정부의 불이익 조치가 예상되지만, 농가들은 이를 감수하더라도 재입식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피해농가들은 “지금보다 더 최악의 순간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준길 ASF 희생농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정부 재입식 계획 발표를 기다리는 동안 농가들은 견디기 힘든 한계점에 도달 했다”며 “ASF 발생 이후 과도한 살처분·수매 정책을 펼쳤지만 재입식에 관한 대책은 해를 넘긴 채 이렇다 할 일정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돼지 나눔 행사는 재입식을 소망하는 농가들의 바람을 담고 있다”며 “예방적 살처분 농가들은 11일에 후보돈 운반 차량을 끌고 와 만나자”고 말했다.
또한 “정부의 정책에 협조한 농가들에 대한 정책 마련과 보상 수준이 지금과 같다면 앞으로 국가의 정책을 따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ASF SOP에는 재입식과 관련해 “마지막 집돼지 살처분 후 30일 후 이동제한을 해제하고 이동제한 해제 후 40일 후 검역원장의 자문을 받아 재입식 시기를 결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야생멧돼지 ASF SOP에는 야생멧돼지 ASF 발생 1.3km 이내를 감염지역, 3km 이내를 위험지역, 10km 이상을 비발생 지역으로 구분해 관리한다. 정부는 이에 따라 야생멧돼지 발생 3km 이외의 지역인 강화, 김포, 연천은 지난해 12월 20일 이후 재입식을 허용했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