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구제역 백신 나온다
국산 구제역 백신 나온다
  • 박정완 기자
  • 승인 2020.01.1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조합 단백질 백신으로
(주)파로스백신에서 개발
(주)씨티씨백은 생산·공급
검역본부 품목 허가 마쳐

 

씨티씨바이오는 동물용 백신 전문기업인 자회사 (주)씨티씨백을 통해 국내 최초의 구제역백신을 생산·공급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이번 구제역백신은 백신연구개발 전문기업인 (주)파로스백신에서 구제역 바이러스의 유전자정보를 분석해 개발한 재조합 단백질 백신(제품명 ‘파로박스 구제역’)으로, 지난해 말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다.
생산에 들어갈 구제역 백신은 유전자정보를 다루는 첨단 바이오 기술(파로스백신)과 EU-GMP 급 최신 설비(씨티씨백)가 만나 국내 최초는 물론 세계 최초의 2가(A형+O형) 단백질재조합 구제역백신이 제조품목허가를 받은 것이다.
씨티씨백 관계자에 따르면 2016년 말 완공한 최신시설의 백신제조시설을 보유하고 있고, 대부분의 품목들이 개발과 허가단계에 있어 상용제품의 생산여력이 충분하다.
우리나라는 2010년 발생한 구제역이 5개월 여간 지속되면서 소, 돼지만 약 350만 마리를 살처분하는 구제역 대란을 겪었다. 이때부터 정부차원의 구제역 백신접종 의무화 시행을 하게 된다.
국산 구제역 백신이 없기에 베링거인겔하임(독일)으로부터 수입물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는데, 해외에서 구제역이 발생할 때 마다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제네시스바고(아르헨티나), FGBI아리아(러시아)의 백신이 잇따라 들어왔다.
정부는 2011년부터 지금까지 국산백신개발정책을 채택해 정부주요 100대 과제로 두고 국산 구제역 백신개발을 독려하고 있다. 2014년 5월 국제인증인 구제역백신청정국 지위를 획득한 후에도 해마다 A형, O형이 번갈아 가면서 또는 동시에 발생하기 때문이다.
씨티씨바이오와 씨티씨백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는 성기홍 대표는 “국내에서 한 해 구제역 백신을 사용하는데 드는 비용이 정부지원금 포함 1000억원에 이른다”면서 “단백질재조합   백신은 기존백신에 비해 제조비용이 저렴하고, 변이주에 대한 대응이 빠르기 때문에 방역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