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잡곡 수확용 소형 콤바인 개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잡곡 수확용 소형 콤바인 개발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1.1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능률 10배 향상
가격 5000만원 수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식품 연구개발 과제를 지원해 ‘잡곡 수확용 자주식 소형 콤바인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농촌인구 감소 및 고령화 심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 생산력 감소 추세로 밭농업 기계화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고소득 잡곡류는 산간지역 주변에서 재배되어 중·대형 콤바인 작업이 쉽지 않아 이번에 소규모 영세농가에게 적합한 소형 수확기 개발이 필요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6년부터 3년간 잡곡 수확 작업의 노동력 절감을 위해 소형 수확기 개발 연구를 지원해왔다.
연구과제명은 ‘잡곡 수확용(22KW급) 자주식 소형 콤바인 개발 및 산업화’이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오페(주) 연구팀은 “이번 잡곡 수확용 콤바인으로 수확작업을 하면 기존 인력작업 대비 10배 이상 작업능률이 좋아 노동력 절감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작업능률은 메밀 또는 율무 등 잡곡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10a(1000㎡) 당 1시간 수준으로 인력 작업 대비 10배 이상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잡곡 수확용 자주식 소형 콤바인의 가격은 국내 대형 및 일본산 농기계 가격 대비 약 50% 낮은 4950만 원 수준으로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
기존 대형 콤바인의 예취부와 탈곡통을 국내 실정에 맞도록 중소형으로 축소·보완해 개발했다. 변속장치를 유압식으로 장착해 기계식보다는 여성 및 고령자도 적은 힘으로 쉽게 운전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잡곡 수확용 자주식 소형 콤바인 개발을 통해 수확에 따른 노동력 및 경영비 절감은 물론, 신규 농기계 수요 창출로 농기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