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농협전북본부장 취임
박성일 농협전북본부장 취임
  • 신태호 기자
  • 승인 2020.01.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고 싶은 농촌 디딤돌 역할”

농협전북지역본부 39대 박성일 본부장이 지난달 30일 취임했다. 전북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가진 취임식에는 농업관련 단체장, 농·축협 조합장, 시·군지부장, 계열사 대표, 임직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취임식에서 박성일 본부장은 “농업·농촌을 둘러싼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렵고 힘든 시기에 본부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게 되어 영광스러움 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강조하고 “살고 싶은 농촌, 행복한 농업인, 근무하고 싶은 농협을 위해 튼튼한 디딤돌을 놓으라는 사명을 주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본부장은 “임직원들의 이야기, 농축협의 의견, 농업인의 소망을 가슴으로 듣고 행동으로 실천하고 농업·농촌·농협의 현재와 미래를 늘 생각하며 세 단어의 길을 묻고 또 묻겠다”고 다짐하고 “직원의 행복과 직원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임직원에게는 “왜? 라고 늘 물어주실 것과 고객이 원하는 고객에게 이익이 되는 상품을 팔아주기를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또 “자신의 행복을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고 일해주어야 한다”고 부탁했다.
한편 박 본부장의 임기는 지난 1월1일부터이다. 전임 38대 유재도 본부장은 농협중앙회 상무로 자리를 옮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