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동약제조 필요하다
협동조합 동약제조 필요하다
  • 뉴스관리자
  • 승인 2006.01.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봉 논산계룡축산농협장
 
최근 중국 등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의 발병 등에 따라 우리 축산업계도 이 같은 악성 가축전염병의 재발 방지를 위한 예찰과 소독 등에 여념이 없다.
양축농가들이 ‘가축질병과의 전쟁'을 치르느라 주름을 펼 날 없이 노심초사하고 있다는게 솔직한 표현이 아닐까.
농업분야에서 축산업의 생산규모가 최근 경종업을 대표하는 쌀농사를 추월하는 등 그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반면 축산업의 규모화, 전업화에 따라 파생된 환경문제와 더불어 예기치 못한 각종 질병의 발병등에 대해 이렇다 할 대책없이 표류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 또한 주지의 사실이다.
이 같은 축산업의 현실이 범람하고 있는 수입 축산물에게 우리의 시장을 넘겨주지 않을까 심히 우려되고 있다.
더욱이 최근 생활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축산물도 과거보다는 품질을 중요시하고 있으며 특히 안전성이 크게 강조되고 있는 요즘의 소비패턴을 감안하면 가축질병문제의 극복 여부는 축산업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축산물 소비성향의 지렛대가 되고 있는 고품질과 안전성은 가축의 질병 등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에 적극 대처하기 위한 협동조직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
복지농촌의 구현과 농업인의 실익증진을 위한 각종 사업 및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농협중앙회의 양축농가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차제에, 동물약품 시장의 견제 기능의 수행은 물론 신약개발 등을 통해 각종 가축의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에 앞장설 수 있는 현대화된 동물약품 제조공장을 설립, 직영해줄 것을 양축가를 대표하여 제안한다.
축산업의 생산비 가운데 사료비 다음으로 많이 차지하는 것이 바로 각종 가축 약품비라는 점이 바로 협동조합이 동물약품 제조 및 개발을 위한 동물약품업계에 진출하는 명분으로 이의가 없을 것이다.
농협중앙회가 자회사의 형태로라도 비료와 농약회사 등을 운영, 경종농업분야에서 일정수준의 시장 견제기능은 물론 저렴하면서도 고품질의 제품공급을 통해 농민의 실익제고는 물론 경종농업계에서 일정 수준의 시장 견제기능을 수행해 온 성과에서 입증되고 있는 것이다.
농협중앙회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동약분야에 진출함으로서 사료사업과 더불어 축산업 발전을 도모, 양축가의 실익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