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번 두리번
두리번 두리번
  • 축산경제신문
  • 승인 2019.12.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처분 비용 정부가 100% 부담해야”
유상호 경기도의원, ASF 발생으로 인한 피해 책임이 중앙정부에 있으며, 한돈농가와 지자체의 노력으로 확산을 막아냈다며.

 

“축분퇴비 지역 내 유통 혜택 확대를”
퇴비업체 관계자, 내년부터 지역에서 가축분뇨 등 퇴비 원료를 조달해 지역농가에 공급할 경우 우대 받는 시행지침의 실효성이 지금은 낮다며.

 

“축산농가도 공익 역할 수행 중”
축단협,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간담회 자리에서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정구현을 위해 도입하는 공익형 직불제에 축산분야가 빠졌다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