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해상 우편물 배송 검역 불합격 급증
중국발 해상 우편물 배송 검역 불합격 급증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12.06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F 유입 가능성 커

육류 성분 포함 중국 식품
인터넷 주문 시 주의 요망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국내 축산업계 전체가 뒤숭숭한 가운데, 중국발 해상 국제우편물을 통한 불합격 축산물 적발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검역본부가 지난 10~11월 두 달간 국제우편물에 대해 검역을 실시한 결과, 10월 10건(15kg), 11월 52건(239kg) 등 총 62건에 약 254kg의 불합격품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역본부 중부지역본부는 우정사업본부에서 지난 10월부터 인천항에 해상교환국을 설치해 선박을 통한 국제우편물 배송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인천항을 통해 들어오는 국제우편물은 모두 중국 노선이며, 중국산 동·축산물 검역대상은 ‘牛肉(소고기)’‘猪肉(돼지고기)’‘鸡肉(닭고기)’‘牛脂(소기름)’ 등 수입금지 성분이 포함된 제품이 대부분이다.
주요 불합격품은 최근 우리나라에서 인기 있는 중국식품인 마라·훠궈용 소스, 즉석훠궈 제품, 컵라면, 소시지 등으로, 이들 제품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을 옮길 수 있는 육류 또는 축산물 유래 성분이 포함돼있어 폐기 또는 반송 등의 방법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윤영구 검역본부 중부지역본부장은 “육류가 함유된 가공식품을 통해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이 유입될 수 있다”면서 “육류 성분이 들어간 중국식품 등을 인터넷으로 주문시 원산지가 국내가 아닐 경우 폐기 또는 반송되므로 원산지와 제품 성분을 반드시 확인하고 주문할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