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유제품 너무 좋아요’
‘한국산 유제품 너무 좋아요’
  • 이희영 객원기자
  • 승인 2019.12.0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소비자 품질 만족
농촌진흥청, 선호도 조사
한국유가공협회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가 지난 8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한 해외공동마케팅 현장 모습.
한국유가공협회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가 지난 8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한 해외공동마케팅 현장 모습.

 

베트남 소비자 10명 중 9명이 한국산 유제품에 만족하며 가장 큰 이유로는 ‘품질’을 꼽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베트남으로 효과적인 유제품 수출 확대 방안을 마련하고자 베트남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국산 유제품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에서 베트남 소비자들은 한국산 유제품 중에서 분유가 39.6%로 가장 많이 구입해 본 경험이 있으며 흰 우유 30.2%, 가공유 15%, 요구르트 9.5% 순으로 구매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국산 유제품에 대한 만족도는 약간 만족 56.9%, 매우 만족 30.6%, 보통 12.5%로 모든 응답자가 ‘보통 이상’이었다. 이유로는 품질(40.1%)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가격(25.5%)과 위생·안전성(24.2%), 맛(7.6%)이 뒤를 이었다.
향후 구매 의향에 대해서는 ‘구입하겠다(72.3.%)’는 소비자가 가장 많았으며, 이유는 역시 품질(32.3%)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이번 조사로 베트남 시장에서 한국산 유제품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현지 유통 시 국내 업체들과 협력해 제값을 받을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고민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베트남 현지에서 20세∼50세 성인 남녀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