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도 ‘쎈’ 미생물제 우린네이처 ‘ABC’
겨울에도 ‘쎈’ 미생물제 우린네이처 ‘ABC’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12.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격 할인 폭발적 호응

 

우린네이처(대표 고영규)가 강력한 가축분뇨 발효 미생물제인 ‘ABC’를 11월 동안 파격 할인 이벤트를 진행해 재고가 부족할 정도로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ABC는 미국 수입 완제품으로 사용 후 2주 안에 슬러지가 분해되고 악취를 크게 감소시킨다. ABC가 농가들에게 호평을 받는 이유 중 하나는 대부분의 미생물은 겨울이면 추운 날씨로 인해 고유 능력이 크게 하락한 반면 ‘ABC’의 강력 미생물 5종은 날씨와 상관없이 왕성하게 활동해 효과를 나타낸다. 한마디로 ‘ABC’는 전천후 발효제라 할 수 있다.
우린네이처 관계자는 “대부분의 미생물제들은 겨울이면 사멸된다. 이로 인해 다수의 농가들이 겨울철 발효에 애를 먹고 있다”며 “미생물제의 진수를 보여드리고자 이번 이벤트를 진행했었다”고 말했다.
또 “ASF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돈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지난 한 달간 최대 60%까지 파격 할인가로 제공했다”며 “기대 이상의 판매 상황을 통해 겨울철 미생물에 대한 농가들의 열망이 얼마나 큰지 헤아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ABC는 바닥에 퇴적해 있던 딱딱한 슬러지를 2주 만에 분해시킨다. 강력한 발효 미생물의 작용으로 고형분을 분해시키고 악취를 없앤다. 계절과 관계없이 겨울에도 뛰어난 효과를 발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