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전북지역본부 결의대회 개최
농협전북지역본부 결의대회 개최
  • 신태호 기자
  • 승인 2019.12.0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책 촉구

농협전북지역본부(본부장 유재도)는 지난달 26일 참예우 도청점에서 전북 대의원 조합장과 함께 WTO 개도국 지위포기 대책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지난 10월 25일 정부가 WTO개도국 지위를 포기했다는 소식에 우려를 금치 못하고 주요 농축산물은 물론 농업전반에 큰 피해가 예상 될 것으로 인식을 같이 했다.
또 개도국 지위포기는 식량주권과 농업의 포기로 정부는 농업인과 농촌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마련에 즉각 나서야 된다고 요구했다.
이어 농업예산을 국가 전체예산의 4%이상 수준으로 확대하고 농업보조정책을 직불제 중심의 선진국 형으로 전환 할 것과 직불제 예산을 단기적으로 3조 원 이상 인상하여 점진적으로 OECD평균 수준인 5조 원으로 확충할 것을 요구했다. 또 농업의 공익적 기능 확산을 통한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가의 책무를 천명할 것을 촉구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차기 농업협상이 진전되면 농축산물에 대한 관세 및 보조금을 큰 폭으로 감축하게 되어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된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농업예산을 확대하고 이른 시일 내에 농업인 피해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