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즐겨도 혈중 콜레스테롤 상승하지 않는다
계란 즐겨도 혈중 콜레스테롤 상승하지 않는다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11.2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ㆍ미국 코네티컷대학, 동물실험 통해 확인

 

콜레스테롤이 많이 든 계란을 섭취해도 대부분의 사람에서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왜 높아지지 않는지를 설명해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계란에 함유된 인지질을 생쥐에게 먹였더니 생쥐의 장()에서 콜레스테롤의 흡수가 현저히 억제된 것이다.

지난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대학 영양과학과 이지영 박사와 경희대 식품영양학과 공동연구팀이 계란에 풍부한 인지질을 수컷 생쥐에 먹인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계란 인지질의 생쥐의 장에서 콜레스테롤 흡수 억제 효과의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공동 발행하는 영문 학술지(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계란에 풍부한 인지질이 장에서 콜레스테롤 흡수를 방해하는지를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계란에 풍부한 인지질을 생쥐 세 그룹에 각각 6·11·193일간 투여했다. 여기서 인지질은 계란 노른자에 함유된 레시틴(lecithin)을 가리키며, 레시틴에 콜린이 들어 있다.

3일 후 인지질을 최고 농도인 19을 투여받은 생쥐그룹의 장에서 콜레스테롤 흡수가 가장 많이 억제됐다. 인지질을 6씩 투여 받은 생쥐그룹에선 장에서의 콜레스테롤 흡수율이 56.8%, 인지질을 섭취하지 않은 생쥐 대조그룹의 57.9%보다 약간 낮았다.

인지질을 하루 19씩 투여 받은 생쥐 그룹의 장에서의 콜레스테롤 흡수율은 53.4%를 기록했다. 이는 대조그룹의 58.3%보다 장에서의 콜레스테롤 흡수율이 10% 가량 감소한 결과다.

한편, 우리가 먹는 지방과 콜레스테롤은 장에서 흡수돼 간에 저장된다. 간은 지방을 콜레스테롤로 바꾸고 콜레스테롤을 혈류로 방출하는 역할을 한다. 콜레스테롤은 세포막을 만드는 성분으로, 건강을 위해 일정량의 콜레스테롤은 반드시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