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직원에 가래떡 간식 제공
선진, 직원에 가래떡 간식 제공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11.15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의 날 기념 이벤트
선진은 농업인의 날을 맞아 가래떡을 직원들에게 제공해 호평을 받았다.
선진은 농업인의 날을 맞아 가래떡을 직원들에게 제공해 호평을 받았다.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지난 11일 조식·간식으로 사내에 가래떡을 제공하는 깜짝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번 이벤트는 제 24회 농업인의 날을 맞아 쌀 재배농가의 어려움 극복에 동참하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선진 서울사무소에서는 아침에 출근한 전 직원들에게 조식·간식으로 포장 가래떡을 나눠주며 하루를 시작했다. 깜짝 선물을 받은 직원들은 “뜻하지 않게 선물을 받은 기분이라 ‘월요병’ 없는 한 주를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근 식품 소비 형태가 변화하고 ‘밥’이 주식이라는 인식 약화로 쌀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2018년에는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이 61kg으로 30년 만에 절반으로 감소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선진의 이번 행사는 농가에 대한 응원과 상생은 물론 기업 차원의 선도적 동참이란 점에서 그 의의가 더욱 크다.
행사를 주관한 선진 경영지원실 문웅기 이사는 “쌀과 돼지고기는 현재 농업생산액 1, 2위를 오가는 국민의 주식인 만큼, 어느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는 국가의 근간 사업이다”라며 “국민 먹거리의 기반인 농·축산업 수호·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행사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