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베트남 현지 농가와 파트너십 강화
선진 베트남 현지 농가와 파트너십 강화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11.0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꼼꼼한 가축질병 극복 솔루션 공유
선진 베트남 사업본부는 현지 농가와 파트너십을 조성하고, 최신 축산 솔루션을 공유하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선진 베트남 사업본부는 현지 농가와 파트너십을 조성하고, 최신 축산 솔루션을 공유하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의 베트남 사업본부(본부장 이익모)는 최근 베트남 현지 농가와 든든한 파트너십을 조성하고, 최신 축산 솔루션을 공유하는 ‘제2회 Rebound Together’(리바운드 투게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ASF로 인한 축산농가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적극적인 도움 방안을 모색하는 행사로 마련했다. 지난 8월 이후 두 번째 진행되는 행사로, 선진 김대현 부사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현지 축산 대리점주 등 총 200명이 참석했다. 이는 이전 행사보다 두 배가 넘는 인원 참석이다.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과 함께 하며 농가 격려에 집중한 지난 대회와 달리, 이번 행사는 선진이 보유한 최신 방역 전략을 공유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차단 방역 기술에서 농장설계 디자인에 이르는 실질적인 질병 방역 솔루션 컨설팅이 이어졌다. 현지 고객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다시금 강조했다.
선진 베트남 사업본부 이익모 본부장은 “계속된 질병의 남하로 모든 현지 농가가 고생하고 있다. 최신 방역 전략 도입도 중요하지만, 함께 이겨내자는 상생의 파트너십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선진의 모토인 ‘상생’과 ‘고객가치’를 현지 농가와 공유하며, 베트남 농가의 든든한 파트너 기업, 좋은 기업이라는 인식이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선진의 베트남 진출은 지난 2004년 현지 법인을 설립한 이래 올해로 15주년을 맞고 있다. 그간 동나이, 메콩, 하노이, 하남 총 4개 공장을 준공해 베트남 축산사료 시장의 강자로 부상했다. 연간 매출 2000억원 달성이 기대될 만큼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의 선진 축산기술과 노하우 전파, 현지 임직원의 국내 산업 연수 등 한·베트남 간 상호교류 및 유대관계 강화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