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홍 준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 지역부장
류 홍 준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 지역부장
  • 축산경제신문
  • 승인 2019.11.0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양돈연수를 다녀와서

프랑스 1위 업체서 교육
번식농·경매장·마트 견학
다양한 선진시스템 확인
한국 축산발전 주도다짐
류홍준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 지역부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프랑스 양돈연수에서 천하제일사료 일행 및 현지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류홍준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 지역부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프랑스 양돈연수에서 천하제일사료 일행 및 현지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하제일사료 호남영업본부에서 올해로 5년 차. 지난 10월 5일부터 13일 총 8박 9일 동안 천하제일과 기술제휴를 맺고 있는 프랑스 업계 1위 네오비아에 교육을 받으러 다녀왔다. 천하제일은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를 넓히기 위해 직원들에게 매해마다 해외연수 기회를 준다.
이번 교육은 프랑스 선진 양돈업에 대해 현장감 있게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 네오비아에 직접 방문해 프랑스 및 유럽 축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를 함께 나눴다. 양돈 복지농장과 유기농 농장에 방문해 직접 사양관리 및 급이 프로그램을 확인했다. 여러 사양가들이 동업하고 있는 모돈 1500두 번식돈장과 양돈 경매장 및 마트 견학도 하는 등 프랑스 양돈업의 다양한 현장을 직접 체험했다.
프랑스 양돈 경매장 견학을 통해 프랑스는 우리나라와 다르게 지육율이 아닌 ‘TPM’이라는 정육율 통해 지급율을 정하게 되고, 전국 어떤 도축장으로 출하하더라도 모두 동일한 방식의 정산 시스템이 적용되고 있다는 새로운 점을 알게 됐다. 프랑스에선 고기위주의 음식문화가 발달함에 따라 다양한 부위가 선호되고, 우리나라의 식문화와 다르기 때문에 대부분 고기의 단백질함량이 높은 것을 선호하고 있었다.
모든 축산환경이 그렇듯 그 나라 그 지역 사람들의 삶에 맞춰서 사료부터 축산물까지 하나로 연결됨을 알 수 있었다. 앞으로 한국 돼지고기 소비 경향을 보다 면밀히 분석해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대비를 갖추겠노라 다짐했다. 천하제일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기술제휴에 대한 투자를 통해 만들어진 과학적인 제품임을 직접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도 양돈 전문가로서의 지역부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끊임없이 공부하고 농장에 직접 방문하는 현장 활동에도 더욱 더 성실하게 참여하겠다고 결심하게 됐다.
이번 프랑스 네오비아 연수는 지역부장의 삶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이 됐다. 해외의 축산 환경에 대한 눈을 떴다. 하지만 출장을 마치고 한국에 오니 마음이 참으로 아팠다. 돈가 시세는 처참할 정도로 무너졌으며 우리 모두의 걱정인 ASF로 인한 사료 판매활동의 어려운 현실과 마주했다. 그렇지만 결코 낙담하지 않을 것이다. 분명 이번을 계기로 대한민국 축산업도 또 다른 변화를 맞이할 것이라 확신한다. 변화하는 시대에 그 누구도 도태되지 않도록, 오히려 산업을 이끌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는 사실을 절실히 느끼게 됐다. 축산업의 밝은 내일을 위해 오늘도 그 누구보다 성실하게 하루를 경작하는 여러분을 존경하고 응원하는 마음을 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