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미얀마, 현지서 첫 자돈 생산
선진미얀마, 현지서 첫 자돈 생산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11.01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돈 진출 2년 만에 결실
해외사업 확대 본격 궤도
선진미얀마는 미얀마에서 생산 인프라, 기후적 요건 등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돈 판매를 시작했다.
선진미얀마는 미얀마에서 생산 인프라, 기후적 요건 등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돈 판매를 시작했다.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의 해외 사업장 선진미얀마(사장 이병하)가 현지에서 첫 자돈 판매를 개시하며 해외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진미얀마는 지난달 23일 자사 현지 농장에서 생산한 자돈 580마리를 고객농가에 공급했다. 이는 선진이 미얀마 양돈 시장에 진출한지 2년여 만에 달성한 쾌거다.
미얀마 내에서는 지금까지 세계적인 축산 기업 CP가 유일하게 산업형 자돈 생산 농장을 보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선진미얀마의 이번 자돈 판매로 미얀마에서는 ‘자돈 생산농장 보유 기업’이 2개로 늘어나게 됐다. 이후 선진미얀마는 최신 기술을 통한 생산력 확대 기술 보급으로 현지 1위 기업 도약이란 새로운 목표를 수립했다. 
선진미얀마 양돈농장은 양곤 외곽 냐웅냐핀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약 500만 달러를 투자해 2018년 12월 준공했다. 1만 5000평 부지에 세워진 모돈 1200마리 규모의 농장으로 월 2400마리 이상의 비육 자돈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 농장은 미얀마 유일의 현대식 무창돈사이며, 선진의 최신 축사 기술이 접목된 첨단 농장으로 현지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이번 자돈 공급으로 선진미얀마는 현지 사양가에게는 건강한 자돈을, 소비자에게는 고품질의 돼지고기를 공급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선진 미얀마는 향후 자돈 생산능력 확대는 물론, 현지 인력 훈련을 통한 양돈기술, 지식 보급으로 현지시장 1위 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한다. 미얀마의 양돈산업은 약 90%가 돼지 10마리 미만을 보유한 영세 농업인만큼, 뛰어난 생산력을 담보하는 선진미얀마의 성장 가능성이 기대된다.
이병하 선진미얀마 사장은 “생산 인프라, 기후적 요건 등 많은 어려움을 뚫고 내디딘 첫 자돈 판매라 감회가 깊고, 글로벌 축산기업으로 나아가는 유의미한 성과라 생각한다”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기업의 성장은 물론, 미얀마 축산의 발전에도 기여하는 최고의 선도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선진은 글로벌 진출 네 번째 국가로 2014년 미얀마에 첫 발을 내디뎠다. 핵심 사업 부문은 사료 사업으로 현지 총 2개 공장을 운영하며 월 1만톤 규모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사료 외에도 육계·종계·양돈사업 등 범위를 확장하며 사업 기반을 다져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