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소 계획교배 프로그램 본격 보급
젖소 계획교배 프로그램 본격 보급
  • 권민 기자
  • 승인 2019.10.1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소 유전 능력 정확히 예측
국내 최초…효율적 개량 가능
농협 젖소개량사업소, 개발
홈페이지 통해 서비스 개시

농협 젖소개량사업소는 태어나는 딸소의 정확한 유전능력 예측을 통해 효율적인 개량이 가능한 계획교배 프로그램을

 

국내 최초로 개발, 10월부터 유우군 능력검정사업에 참여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젖소개량사업소 홈페이지(www.dcic.co.kr)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했다.
정확한 딸소의 유전능력을 예측하려면 어미소와 아비소(정액)의 유전평가결과를 활용하여 계산해야 하지만, 기존의 계획교배 프로그램들은 어미소의 경우 검정성적만을 참조하고 외국에서 수입된 아비소(정액)는 외국에서 평가된 유전능력을 보정 없이 그대로 이용해 태어나는 딸소의 유전능력 계산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이번에 젖소개량사업소에서 신규로 개발한 계획교배 프로그램은, 어미소는 국립축산과학원의 국내 공식 유전능력 평가결과를 이용하고, 수입된 아비(정액)의 경우 도입국가의 환경(북미)이 아닌 한국의 낙농환경으로 보정된 국제 유전능력평가결과(MACE)를 이용하기 때문에 딸소의 유전능력을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정은수 소장은 “농가는 과거보다 정교한 계획교배를 통해 목장의 생산성 향상 및 효율적인 목장 운영을 위한 과학적 개량이 가능해 졌다”면서 “이번에 새로 개발된 계획교배프로그램은 농가가 쉽게 개량방향을 설정하고 과학적인 계획교배를 통해 효율적인 목장운영에 크게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신규 계획교배프로그램에서는 제공하는 항목은 다음과 같다.
- 목장의 유전평가 수준을 전국의 상위권 농가와 비교하여 추가 개량이 필요한 부분을 농가 스스로 찾아내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기본 정보 제공
- 자기 목장만의 개량방향에 맞는 특화된 선발지수를 농가 스스로 작성하여 최적의 계획교배를 수행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
- 목장 내 암소 개체별 유전평가 결과를 모두 제공
- 계획교배로 태어난 딸소의 유전능력을 정확히 계산하여 앞으로 태어날 딸소가 목장의 개량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 등이다.
※ 계획교배 프로그램 결과 화면 (태어나는 딸소의 유전능력을 예측해 나타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