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수암마을서 농촌사랑 봉사
의령 수암마을서 농촌사랑 봉사
  • 김점태 기자
  • 승인 2019.10.1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농협-㈜상지건축
경남농협과 상지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가 의령군 수암마을에서 농촌사랑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경남농협과 상지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가 의령군 수암마을에서 농촌사랑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농협경남지역본부(본부장 하명곤)와 ㈜상지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대표 허동윤) 임직원 160여명은 지난 12일, 자매결연 마을인 의령군 수암마을을 찾아 농촌사랑 자원봉사활동을 전개했다.
경남농협과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고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이 후원한 이번 봉사활동은 고질적인 농촌의 일손부족현상을 해소하고 1사1촌 자매결연 기업의 농촌사회공헌 참여를 활성화 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지난2010년, 경남농협의 중계로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으면서 시작된 상지건축과 수암마을의 인연이 올해로 꼭 10년을 맞이했다.
그동안 봉사활동, 농산물 소비촉진, 영농인력지원, 가족체험행사 등 다양한 교류를 정기적으로 실시하면서 수암마을을 또 하나의 고향으로 여기며 아끼고 가꿔온 결과 임직원과 마을주민이 가족처럼 끈끈한 인연이 됐다.
이른 아침 부산을 출발한 상지건축 임직원들은 10여명씩 15개조를 편성해 벼, 콩 수확, 고추대 뽑기, 축사 청소, 제초작업 등 마을 내 고령농가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마을회관 및 하천정비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마을만들기에 땀을 쏟았다.
이날 수암마을 회관에서 진행된 자매결연 10주년 기념행사에는 의령군, 도, 군의회, 농협 관계자가 참석해 상지건축과 수암마을이 함께 걸어온 10여년간의 발자취를 돌아보며 축하와 격려를 보내고 마을에서 준비한 음식을 함께 나누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상지건축은 도농교류의 모범모델로 선도적 역할을 해옴에 따라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와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로부터 농촌사회공헌 기업으로 인증 받았으며, 2016년에는 정부로부터 도농교류부문 산업포장을 수상한 바 있다.
허동윤 대표는 “농촌이 가진 다양한 가치를 보전하고 사회가 요구하는 기업의 책임을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시작된 도농교류 운동이 상지건축의 아름다운 전통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수암마을과의 소중한 인연이 오래도록 지속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명곤 본부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농촌에 대한 사랑을 실천해 온 상지건축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는 한편 “다가오는 본격적인 가을 영농철을 맞아 1사1촌 자매결연 및 명예이장 기업들이 농촌일손돕기, 농산물 구매 등 도농교류 활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