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돼지 모두 없앤다…ASF 특단 조치
연천군 돼지 모두 없앤다…ASF 특단 조치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10.1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육돈 수매 나머지 전량 예방적 살처분

농림축산식품부는 연천군 소재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특단의 조치를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발생 초기이고 지역적으로 경기 북부 접경지역에만 발생이 집중되는 점을 고려할 때,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연천에 대해서도 비육돈에 대해 우선 수매하고, 남은 돼지 전량에 대해서는 살처분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농식품부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참고하고 현재 연천 상황을 평가할 때 경기 북부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국내 유입 및 농장 간 전파 원인이 불확실한 발생 초기 상황인 점을 감안할 때 신속하게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강력한 특단의 방역조치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연천에도 김포·파주와 동일한 방식으로 비육돈을 먼저 수매하고, 나머지 돼지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