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북부지역 ASF 확산 방지 총력
경기 북부지역 ASF 확산 방지 총력
  • 박정완 기자
  • 승인 2019.09.20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경기지역본부, 긴급 대책회의

 

농협경기지역본부(본부장 남창현)는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까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산됨에 따라 지난 18일 오전 농협의정부시지부 회의실에서 ASF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방역 대책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남창현 본부장 및 경기 북부지역 시군지부장 및 농정지원단장(10개 시군, 가평, 김포, 고양, 남양주, 동두천, 의정부, 연천, 양주, 포천, 파주)이 참석했으며,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현황과 향후 농축협의 방역사항을 협의했다.
또한 공동방제단과 자체 방역차량을 동원해 ASF 발생 및 인접 시군 양돈농가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범농협 계통사무소 방역 상황실 운영을 통해 관내 예찰활동 특이사항 파악 및 초동대응 협력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이병률과 폐사율이 매우 높고 사용가능한 백신도 없는 상태이며, 올해 5월 25일 북한에서 발생한지 약 4개월 만에 지난 17일 파주시에서 1차 확진 판정에 이어 18일 연천군에서 추가로 발병되는 등 국내 확산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