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 인증농가 급증
동물복지 인증농가 급증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08.1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56곳…전년비 36.6%나
“소비자 인식 높아진 증거”
양계 집중 타 축종은 아쉬움

 

동물복지 축산물 수요증가와 맞물려 동물복지 인증농가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신규 인증된 동물복지농장은 56개소로 전년대비 36.6%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동물복지 축산물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됐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는 동물의 본래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가축을 사육하는 농장을 인증하는 제도다.
지난 2012년 산란계에 도입한 이후 양돈, 육계, 한·육우, 젖소, 염소, 오리까지 7개 축종으로 확대·시행됐다.
최근 검역본부가 발표한 ‘2018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실태’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인증된 동물복지농장은 56개소로 전년대비 36.6% 증가했다.
축종별로는 산란계 26개소와 육계 28개소, 양돈과 젖소는 각각 1개소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전라도 31개소, 충청도·경상도 각각 7개소, 강원도·경기도 각각 4개소, 인천 2개소와 제주 1개소였다.
인증농가 누계는 총 198개소로 조사됐다.
반면 인증농가 비율 중 양계농장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문제는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전체 동물복지농가 198개소 중 양계농가 비율은 산란계 118개소, 육계 58개소 등 88.9%로 조사됐다.
양돈농가는 13개소, 젖소농가는 9개소에 불과했으며, 한·육우와 염소, 오리 축종의 경우 인증농가가 전무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동물복지농장 인증이 양계농가에만 집중돼있고 다른 축종들의 인증신청이 낮은 것을 감안할 때 인증제에 대한 홍보와 농장주 대상교육 확대가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면서 “앞으로도 동물복지 인증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