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스코 양돈사료 하절기 특별 보강 호평
팜스코 양돈사료 하절기 특별 보강 호평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07.1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혹서기 피해 극복 솔루션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가 혹서기 피해 극복을 위해 양돈사료에 고온스트레스 저감 솔루션을 적용해 호평 받고 있다.
팜스코는 성수기 출하두수를 결정하는 여름철 종부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여름철 종부가 제대로 되기 위해서는 분만사에서 포유 모돈이 충분히 사료섭취를 하고, 정상적으로 이유한 후 종부대기 중에는 강정사양이 돼야 한다. 이 시기에 섭취하는 포유돈 사료가 중요하다. 육성구간의 경우 여름철에 출하일령이 지연 되어 고돈가 시기에 출하를 못하고 밀사의 문제를 겪으며 심각한 후유증을 낳는다.
혹서기가 시작된 이후에 대비를 하면 늦다. 혹서기에 종부를 해도 문제가 없도록 포유 모돈에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야 하며, 혹서기에 섭취량이 줄어들어 성장이 지체될 것을 대비해 미리 육성돈은 충분히 성장을 시켜 놓아야 한다.
또 더위가 시작되는 초여름과 고온다습한 한여름, 낮에는 덥지만 일교차가 심해지는 늦여름/초가을에 필요한 솔루션이 다르다.
한돈산업의 NO.1 Partner(파트너)를 자부하고 있는 팜스코는 이러한 현실을 감안해 하절기 특별보강을 실시했다.
정영철 양돈 PM은 “다산성 모돈에게 충분한 영양을 공급할 수 있도록 설계한 ‘윈맥스30 포유돈’은 섭취량이 제한 될 수밖에 없는 혹서기에 포유돈에게 도움이 되는 보약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 말했다.
또 “올여름 강력하게 적용한 세포 항상성 유지 기술은 고온 스트레스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세포의 위축을 방지하며,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염증 반응 방지 등 혹서기 문제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낮에는 혹서기에 버금가는 더위가 유지되지만 심한 일교차로 돼지의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9월에는 면역력 강화에 대해 처방하는 단계별 고온스트레스 솔루션을 적용할 예정이다.
팜스코는 여름철 분만사 및 종부 대기사에서 모돈이 고온스트레스를 받는 것이 번식 실패로 이어지고 이것이 성수기 출하두수로 이어지는 만큼 여름철 번식문제의 해결이 한돈생산성 개선에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강력한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는 팜스코의 여름나기 대책이 얼마나 현장에서 효과를 거둘 지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