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스마트축산 시범단지 3개소 선정
농식품부 스마트축산 시범단지 3개소 선정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07.0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경북 울진·돼지-강원 강릉·젖소-충남 당진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지역으로 경북 울진(한우), 강원 강릉(돼지), 충남 당진(젖소) 3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분뇨와 악취, 질병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지향적인 축산 발전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축종별(한우·돼지·젖소)로 스마트 축산 시범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올해 예산을 지난해에 79억원 확보했다.
3월부터 6월까지 시·군별로 사업 대상지역을 공모한 결과 4개 시·군이 신청했으며, 전문가로 구성한 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서 검토 △현장점검 △구두(PPT) 발표 등 3단계의 평가를 통해 3개 시·군을 선정했다.
선정 지역은 노후화된 축산시설의 중소규모 농가가 밀집해 악취 등 주민들의 민원이 많았던 곳이다. 경북 울진은 대상축종이 한우이며 26농가에서 2600마리를 사육한다. 강원 강릉은 대상축종이 돼지이며 10농가에서 2만마리를 사육 중이다. 충남 당진은 젖소로 10농가, 착유우 1000마리 규모다.
시범단지에는 ICT 기술이 접목된 첨단시설을 갖추게 된다. 3개 시범사업에는 2020년까지 개소당 부지 평탄화 및 도로, 용수, 전기 등의 기반시설 조성에 소요되는 공사비 53억원(사업비의 70%)과 2021년까지 스마트 축사 모델 성공사례를 개별 농가에 보급할 수 있는 실습 교육장 설치를 위해 10억원(사업비의 50%)이 지원된다.
또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축사와 가축분뇨·방역시설 설치를 위한 사업비는 2021년에서 2022년까지 축사시설현대화사업과 가축분뇨처리사업 등 기존 정책 사업에서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개별농가에는 생산성 향상과 악취‧질병 문제 해소가 가능한 스마트축사 보급(2018년까지 1425호)을 2022년까지 5750호까지 확대할 것”이라며 “개별적인 지원으로 악취 문제 등을 해결하기 어렵고 축사들이 밀집되어 있어 지역주민의 민원이 많은 지역은 환경친화형 스마트 축산단지로 점진적으로 개편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하반기 중 △스마트 축사 보급 확대 △미래형 축산단지 모델 구축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 지원 △스마트 축산업 생태계 조성 등 보다 구체화된 내용을 포함해 ‘스마트 축산 중장기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