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노인 존엄한 생명 지키기’ 협약
‘농촌 노인 존엄한 생명 지키기’ 협약
  • 김점태 기자
  • 승인 2019.07.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경남지역본부-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농협경남지역본부(본부장 하명곤)와 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센터장 이철순)는 지난 1일 농협경남지역본부 대의원 회의실에서 ‘농촌지역 노인 존엄한 생명 지키기’ 협약을 전국 최초로 체결하고 지역사회 내 존엄한 생명영위의 중요성 인식 확산 및 자살예방과 정신건강증진을 위하여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자살고위험군 노인 상시 관리를 위해 농협의 여성조직(고향주부모임·농가주부모임)과 돌봄 도우미 회원을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실시하는 노인 자살예방과 생명존중교육을 통해 ‘자살예방 게이트 키퍼’로 양성, 주로 농촌지역 노인 자살 예방을 위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창원시 북면 월백리 소재 마을 농가들을 방문해 자살수단 사전 차단을 위한 자살예방 홍보물을 농약 보관창고 등에 부착 및 배포했다. 
또한 농협에서 운영하고 있는 ‘농업인행복콜센터’와 연계해 홀몸어르신 및 취약농업인을 대상으로 ‘말벗 서비스’ 등 정서적 위로와 생활불편 해소 서비스에 대해서도 함께 설명하면서 필요시 언제든지 농협을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이철순 경남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자살률은 연령에 비례해서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경남의 경우 음독자살이 11.3%로 전국 대비 2.7%가량 높아 금차 협약으로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을 통한 삶의 질이 한층 향상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명곤 본부장은 “양극화와 무한경쟁으로 사회가 점점 더 각박하고 불안해지면서 어르신들의 극단적인 선택이 계속 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특히 정서적 사각지대에 놓인 농촌지역 어르신들이 생명의 존엄성을 깊이 인식하고 삶의 지수가 한층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