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반 급여 전면 중단’ 총궐기대회
‘잔반 급여 전면 중단’ 총궐기대회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06.1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돈농가, 19일 환경부 앞
협회, 전국 지부 총동원령
대한한돈협회는 5월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음식물 폐기물의 돼지 급여 전면 금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그러나 환경부가 일부 농장에 잔반 급여를 허용함에 따라 오는 19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앞에서 한돈농가 총궐기대회를 실시키로 했다.(자료사진)

 

음식물 폐기물(이하 잔반)의 돼지 급여 전면 금지를 요구하는 총궐기대회가 오는 19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앞에서 실시된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10일 회장실에서 제 5차 회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협회 임원과 지부장 등 한돈농가 2000여명이 전국에서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단, 북한 접경지역 14개 시군 한돈농가는 이번 총궐기대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한돈협회를 중심으로 농가들은 ASF 유입·확산 매개체가 될 우려가 높은 잔반의 돼지 급여 전면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환경부는 잔반 자가처리 농가 173호에 대해서는 농식품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급여를 금지시키지만, 처리업체공급에서 사료화한 잔반을 급여하는 84개 농장에 대해서는 급여를 허용하고 있다. 이에 농가들로부터 “반쪽짜리 정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환경부가 돼지 잔반 급여로 인한 국내 ASF 발생 위험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다.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반드시 돼지 잔반 급여를 전면 금지 시켜야 한다”며 “ASF가 유입될 경우 한돈산업은 물론 국가 경제에도 큰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