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원수 조림 활성화 전망
밀원수 조림 활성화 전망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05.1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전국 국유림에 매년 150ha씩

꿀벌 접근·채밀 용이하게
최대한 적정대상지 찾아
아까시나무 위주로 조림
최소한 2ha 이상 집단화
산주·양봉농가 직접할 땐
비용의 90% 지원하기로

 

밀원수 부족으로 골머리를 앓던 양봉농가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양봉산업 육성을 위한 밀원수 조림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최근 산림청은 전국 국유림에 매년 150ha씩 밀원수를 조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밀원수 조림 확대정책은 밀원 감소 및 생산성 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된다.
국유림은 대부분 접근이 어려운 산간오지에 있지만, 꿀벌의 접근성과 채밀 용이성 등을 감안해 최대한 적정 대상지를 찾아 양봉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수종인 아까시나무 위주로 조림할 계획이다.
또한 밀원수 조림시 최소한 2ha 이상 되도록 집단화해 경제성을 높이는 한편, 고정양봉과 이동양봉의 채밀 경쟁 방지를 위해 조림지는 분산한다.
아울러 양봉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현재 선정돼있는 25종의 밀원수를 요구도가 높은 수종으로 변경해 양묘할 계획이다.
참고로 밀원수 25종은 △아까시나무 △헛개나무 △밤나무 △쉬나무 △벚나무(산벚) △산초나무 △황칠나무 △참죽나무 △때죽나무 △칠엽수 △다릅나무 △동백나무 △마가목 △두릅(민두릅) △사스레피나무 △오동나무 △옻나무 △음나무 △층층나무 △황벽나무 △매실나무 △감나무 △백합나무 △산딸나무 △이팝나무 등이다.
이와함께 산림청은 공유림과 사유림에도 밀원수 조림이 확대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지자체별 경제림 조성 사업비를 활용해 10% 범위 내에서 밀원수 조림을 포함 산주 소득사업을 실행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밀원수이면서 단기소득을 올릴 수 있는 헛개나무, 밤나무, 황칠나무 등을 적극 권장하고, 산주나 양봉농가가 산에 밀원수를 조림할 때에는 조림비의 90%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김용래 양봉농협 조합장은 “양봉산업 육성을 위한 밀원수 조림에 대해 고무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양봉농가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기위해 밀원수 조림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