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한우 출생부터 출하까지 엄격 관리
농협 한우 출생부터 출하까지 엄격 관리
  • 권민 기자
  • 승인 2019.05.1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축산경제, 빅데이터 기반
‘핵심DB 플랫폼’ 개발 착수

농협 축산경제가 한우농가의 소득증진을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
농협 한우국은 지난 8일 ‘한우핵심DB 플랫폼’착수보고회를 열고, 한우 빅데이터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올해 완료를 목표로 약 8개월간 진행된다.
김삼수 국장은 “2007년 소 및 소고기 이력추적에 관한 법률이 제정 및 공포된 이후, 소에 대한 데이터는  ‘목장에서 식탁에 오르기까지’전 과정이 소 개체별로 엄격하게 관리되어 지금까지 발전하여 왔지만 농가를 중심으로 한 한우 데이터 관리는 상대적으로 발전이 더딘 편이었다”고 사업 배경을 설명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농협 축산경제는 지난해 7월부터 TF조직을 구성하고 한우개량사업소, 가축시장, 공판장 등에서 축적된 데이터들이 농가소득 증진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해 왔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한우농가는 (수입) 농축협의 공판장과 가축시장의 출하를 통한 수취가격 (지출) 사료 주문내역, 송아지 구입내역, 농자재 구입내역 등을 자동적으로 제공받게 된다.
이는 기존 타기관에서 개발한 농가경영관리시스템 및 어플리케이션이 농가에 수기입력을 전제로 하여 생긴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다.
또 사료 주문내역을 통한 사육단계별 적정한 사료 사용여부 및 적정 주문량 자가 점검, 시장환경 변화에 따른 수익성 및 리스크 관리, 축산관련 법령 조회 등의 서비스도 농가에 무료로 제공한다.
한우국은 전국․지역․유사규모별 출하성적과 농가 수익성을 제공하여 농가가 자발적으로 자기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