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균제 6톤 중국 수출
생균제 6톤 중국 수출
  • 신태호 기자
  • 승인 2019.03.0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사료 군산바이오

 

기술력으로 무역제재의 파고를 넘고 있는 농협사료 군산바이오(장장 윤영환)는 지난달 28일 생균제 6톤을 중국에 수출하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번 중국 수출은 유럽산과 일본산 생균제와 치열한 경쟁 및 사드보복으로 인한 중국무역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5년째 수출을 이어가고 있는 것은 그 품질이 우수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군산바이오는 2015년부터 생균제 50.5톤을 중국에 수출했다.
생균제는 소, 돼지 등 가축이 살아있는 미생물 균제를 섭취함으로서 미생물이 분비하는 효소, 유기산, 비타민 및 항균물질들에 의해 면역증강, 악취감소, 소화 효율성이 높아지는 제품으로 축산농가가 선호하는 제품이다.
윤영환 장장은 “순탄치 않은 시장여건에도 불구하고 5년 연속 수출을 이뤄낸 것은 시중 생균제보다 살아있는 균이 10배 이상 함유된 고품질 제품의 덕분이다”고 말하고 “향후 중국 시장뿐 아니라 동남아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신기술과 인력양성 등으로 신규시장 개척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협사료 군산바이오는 지속적인 중국 수출을 바탕으로 향후 세계 생균제 시장 개척 및 국내물량 확대에도 온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