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무 다하지 않는 자, 임원 자격도 없다
의무 다하지 않는 자, 임원 자격도 없다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03.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개최된 양계협회 정기총회에서 의결정족수 미달로 안건이 부결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대의원들이 중간에 자리를 비워버린 까닭에서다.
정기총회 개회시 출석한 대의원은 모두 159명이었지만, 마지막 의안인 ‘정관개정안’ 의결 시 남은 인원은 37명에 불과했고, 결국 이 안은 부결로 남았다.  
물론 마지막 의안이었던 ‘정관개정안’이 민감한 사항임에는 분명하다.
협회 임원수 조정 건을 두고 불만을 가진 일부 종계부화위원회 소속 대의원들이 일부러 자리를 뜬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를 차치하더라도, 자리를 비운 나머지 대의원들에게선 타당한 이유나 명분을 찾을 수 없었다.
2시 개회선언과 동시에 하나 둘 빠져나가더니 불과 3시간 뒤인 5시에는 반 토막도 아닌 반의 반 토막 수준에 그친 것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는가.
물론 당사자들에게는 ‘중요한(?) 일’이 있었을 것임이 분명하다.
가축을 출하하거나 입식하는 날, 사료를 받는 날이었거나 종업원이 그만둬서 대체할 인력이 없다던지, 이도저도 아니면 갑자기 부모님이 아프셔서 바삐 가봐야 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긴 쉽지 않다.
이는 비단 양계업계의 일뿐만이 아니라, 축종을 불문하고 업계 전체에서 곧잘 벌어지는 일이기 때문이다.
회의가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데 집이 멀다는 핑계로 이미 내려갈 표를 예매해두었거나, 얼굴도장만 찍고 슬그머니 빠지는 임원들, 일정이 남았음에도 불구 밥만 먹고 빠지는 임원들과 회의 참석 시 지급하는 여비를 인상해달라고 요구하는 임원들까지.
협회의 중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임원들의 친목을 도모하거나 일당을 챙겨가는 자리쯤으로 여기는 것이 아닌지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의안이야 어떻게 처리가 되든 말든, 도중에 자리를 비우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다.
의무를 다하지 않으면 권리를 주장할 명분도 사라진다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
이런 이들이 임원의 자격이 없음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