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조직 역량 강화
농식품부, 조직 역량 강화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02.2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서신설·인력 64명 증원
질병·스마트 농업 확산 등
중점 과제 적극 대응 목표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축산업 생산 안전관리 강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로컬푸드 체계 확장, 스마트 농업 확산, ASF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한 국경검역 강화 등 중점 과제 추진 역량 강화를 위해 부서 신설, 인력 증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총 증원 인원은 64명이다.
지난달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농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이 공포·시행됐다.
농축산부는 우선 ‘농축산물위생품질관리팀’을 신설하고 전담 인력 3명을 보강한다. 이 팀은 △산란계 관련 농장 및 종축장 안전관리인증 의무화 추진 △농장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강화 △사후관리 불시점검제도 도입 등을 실시한다.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PLS) 시행에 필요한 농가 교육·홍보도 전담한다. 기존의 농산물 안전관리(식생활소비정책과)와 축산물 위생관리(방역정책과) 업무를 통합해 유통소비정책관실에 설치(팀원 8명)한다.
농식품 분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농촌재생에너지팀’을 신설하고 인력 3명을 보강한다. 농촌신재생에너지 업무를 총괄하는 농업생명정책관실에 설치(팀원 5명) 한다. 농촌지역 태양광 발전, 주민 참여형 시범사업 추진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전담한다.
지역 농식품 유통 채널 확대를 위해 공공급식 사용 촉진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식생활소비정책과’가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로 개정된다. 광주·전남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군급식 로컬푸드 공급 선도모델을 10개 혁신도시 공공기관, 접경지 군부대(장성 상무대, 논산 육군훈련소), 학교(경북·안동) 등의 공공급식 확산 업무를 전담한다.
농산업정책과에 스마트 농업 조기 확산 업무를 전담할 인력 2명을 보강한다. 이들은 창업 생태계조성,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산업 인프라 구축 등을 전담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국경검역 인력 10명과 유전자변형생물체(LMO) 등 외래 식물병해충 검역강화를 위한 국제 특송·우편 식물 검역, 동식물검역 및 연구인력 등을 포함해 33명을 증원한다.
이밖에도 고병원성AI·구제역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미등록 또는 위치정보시스템(GPS) 미장착 축산차량 관리를 위한 축산차량 통합관제센터 운영 인력 4명을 보강한다. 또 효율적인 업무추진을 위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 진도와 경북 봉화 사무소를 각각 증설한다.
가축분뇨 관리 및 이용, 축산물 안전성 관리 및 농작물 외래 병해충 예찰 방제 등 부처 간 긴밀한 정책 협력·조율이 요구되는 분야에 우수 인력을 상호 파견하는 협업정원제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농식품부 박범수 정책기획관은 “올해는 문재인 정부 3년차로 농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조직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