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특별방역기간 연장설 강력 반발
AI특별방역기간 연장설 강력 반발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02.15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 확산·ASF 차단 이유
“우제류와 조류는 다른 축종
농가만 피해 고스란히 부담”

 

정부가 AI특별방역기간을 한 달 더 연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오리농가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오리 사육제한기간과 함께 각종검사 등의 방역조치 역시 한 달간 더 연장 실시됨에 따라 이에 따른 농가 피해가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오리협회에 따르면 농식품부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운영하기로 했던 AI특별방역대책기간을 3월까지 한 달 더 연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국내에서 구제역이 발생한데다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창궐하고 있어 질병 유입을 방지한다는게 그 이유다.
이같은 정부의 발표에 오리협회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우제류와 조류는 엄연히 다른 축종으로 질병에 대한 상관관계가 전혀 없음에도 불구, 왜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을 핑계로 AI방역기간까지 함께 연장하냐는 것이다.
오리협회는 AI방역기간 연장을 두고 지난 8일 가금분야 전문가와 지자체 방역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회의에서도 참석자 전원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주장했다.
잔존바이러스에 의한 AI 발생을 제외하고 국내에서 원발 기준으로 3월 중 발생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는 것.
또한 올해는 농가 차단방역과 야생조류 분변 모니터링검사로 고병원성AI 검출사례가 없던데다, 철새가 북상을 시작하는 3월에도 예찰이 충분히 가능하다는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라는 것이다.
특히 오리협회는 AI방역기간에 따른 농가 피해보상이 전무한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AI방역기간 중 입식 전 환경검사와 출하 후 휴지기간 14일 준수, 각종검사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농가 보상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방역기간만 더 연장한다면,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농가가 떠안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오리협회는 △AI특별방역대책기간 연장시 누구나 수용 가능한 과학적 근거 제시 △입식금지로 AI를 예방하려는 방역대책 철회 △정부의 방역조치로 발생하는 피해에 대한 보상 △지난해 집회 당시 상호합의사항 즉각  이행 등을 정부에 요구하는 한편,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방역정책국을 적폐대상으로 지명하고, 행정소송과 무기한 집회 등 방역정책국 해체를 위한 모든 조치에 돌입하겠다”고 강력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